2018년 2월 말.

 

마산합포구 구산면에 있는

 콰이강의 다리를 방문했다.

 

 

▲ 콰이강의 다리 입구

 

원래의 명칭은 '저도연육교'

마산창원에 오래 사신분은 아시겠지만,

 

최근 몇 년 전부터 창원에서 귀산동이나 구산면쪽 등

드라이브로 가기좋은 코스를 개발하고 있는 듯 하다.

 

 

▲ 콰이강의 다리 주차장

 

주차장은 작은편이 아니지만,

주말에 오면 공간이 부족해서 도로에 까지 추자를 해 놓는다.

 

시내에서 오려면 생각보다 거리가 좀 되는편이며,

주차료는 무료이다.

 

 

▲ 콰이강의 다리 입구

 

내가 이번에 방문한게,

거의....  4~5년만이었던 것 같다. 

 

그때 당시에도 조금씩 변화하고 있었지만,

지금은 리모델링도하고 변화가 많이되어 있었다.

 

 

▲ 콰이강의 다리 포토존

 

 

▲ 콰이강의 다리 유래

 

 

▲ 자물쇠 거는 곳

 

리모델링 하기 전에는,

다리에 설치 된 난간에 자물쇠를 걸곤 했는데,

안전상 문제가 됫는지

지금은 하나도 걸려있지 않았다.

 

 

▲ 콰이강의 다리 이용시간

 

리모델링 후 관람료는 받지 않으나

관람 불가한 시간이 생겼다.

 

하절기(3~10월)는 10~22시,

동절기(11~2월)는 10~21시 이다.

 

 

▲ 콰이강의 다리 입구

 

입구에 보면 관리하는 분이 있어서

입장료를 받나 싶어 사람들이 머뭇머뭇 거리고 있다.

 

그런데 이분은 몇 명이 이용하는지

사람수만 세고있으며,

덧신을 신게끔 관리해주는 분이었다.

 

 

▲ 콰이강의 다리 입장!

 

전체적인 형상은 변하게 없지만

(당연한거지만 ㅎㅎㅎ)

 

바닥부분이 리모델링 되었다.

 

 

▲ 유리로 교체된 바닥

 

사진에 보이듯

검은 덧신을 신고 입장할 수 있다.

 

 

▲ 좌측에 보이는 저도연육교

 

다리가 크고 이쁘긴 한데,

낮에보면 그냥 별거 없어보인다 ㅎㅎㅎ

 

 

▲ 콰이강의 다리 모습

 

구 저도연육교에서는 전설이 있었는데,

남녀가 다리를 시작할때부터 끝까지

손을 꼭 잡고 놓치않고 건너가면

영원한 사랑을 이룬다는 전설과,

 

여기서 장미꽃 100송이를 들고 프로포즈를 하면

뭐.... 잘된다는 그런게 있었는데..

생각이 구체적으로 잘 안난다........ㅎㅎㅎ

 

 

▲ 콰이강의 다리 모습

 

근데 지금은 리모델링이 되서

바닥이든 대부분 깔끔하게 되어있어서

 

전설이고 뭐고 없어진거 같은 기분이 살짝 든다 ㅋㅋㅋ

 

참고로, 바닥의 유리는 처음부터 끝까지 되어있진 않고

중간에 일부구간만 설치되어 있었다.

 

 

▲ 다리 건너편의 한 카페?

 

여기는 예전부터 있던 카페인데,

최근에는 매출이 더 오르지 않았을까 추측된다.

 

 

▲ 신 저도연육교

 

굳이 똑같은 다리도 돌아가기는 심심해보여서

항상 그러지만, 새로운 다리로 건너갔다.

 

 

▲ 콰이강의 다리 모습

 

뭔가... 저도 연육교에는 시설물이 더 설치된 느낌?

우측아래처럼 없던 시설물이 생긴건지

보이지 않던게 사진에 나타나니 좀 걸리적 거린다.

 

 

▲ 콰이강의 다리 모습

 

이렇게 콰이강의 다리 관람은 끝.

볼만한게 많은 것은 아니나,

살짝 데이트하고 드라이브하기 좋은 곳.

 

 

 

그리고 약 5년전 사진을 투척해 본다.

ㅋㅋㅋㅋㅋ

 

 

▲ 저도 연육교의 모습

 

2013년 여름에 야간 출사를 갔었다.

 

진짜,, 이때모습이 전설이 있을 것 같은 다리가 아닐까 ㅎㅎ

 

 

▲ 저도 연육교의 모습

 

사진에 보이듯, 바닥부분은 콘크리트? 로 되어있었다.

 

신 저도연육교가 생기기 전에는

이쪽으로 한대씩 교행했다고 들었던 것 같은데,

노후화 되서 새 다리가 건설 된 것으로 알고있다.

 

그리고 그때부터 사람들이 조금씩 찾아오기 시작했다는 이야기.

2000년 초반쯤으로 알고있다.

 

 

▲ 신 저도연육교의 야경

 

세로로 찍은 사진인데,

블로그용으로 사진크기를 변환하다가,

옆으로 늘어졌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다 ㅋㅋㅋㅋ

 

 

▲ 신 저도연육교 도로

 

야간에 도로에 차가 안다니니까,,

그리고 그때 당시에는 방문객이 없는편이었으니

 

그냥 느낌이 좋은 사진이 나왔다.

나만 그런가? ㅎㅎㅎㅎ

 

 

▲ 구 저도 연육교의 모습

 

사람이 거의 없다.

지금과는 너무나도 다른 모습.

 

가끔 복고풍을 왜 그리워하는지

공감이 된다......

 

 

▲ 저도연육교의 야경

 

이때도 엄청 싫었던게,,

 

사진 우측 주차장쪽에 건물이 하나 생겼는데

이거때문에 야경을 다 망치는 것 같아서,

정말 싫었는데 말이야 ㅠㅠㅠ

 

지금은 저 건물 외에도 여러건물들이 많아서

그냥... 다리만 찍자니 사진이 이쁘게 나오지 않을듯.

 

 

▲ 저도연육교 다리만.

 

사진엔 보라색만 나오지만,

야경을 눈으로 보면 색이 계속계속 변한다.

 

 

▲ 저도 연육교의 야경

 

요즘 생각해보면 너무 관광지를 개발을 많이해서,

특성이 너무 사라지는 것 같아서 많이 아쉽다.

 

예전사진들을 관리상의 이유로 지웠던 적이 많은데,

잘 보관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최근 사진도 찍어두는 게 좋을 것 같은데

기회가 된다면 야간에 출사를 한번 떠나봐야겠다.

 

이렇게 저도연육교 콰이강의 다리 포스팅은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Richard. Bong 마법의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