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말.

두번째 홍콩여행을 떠났다.

 

홍콩 날씨를 보지 않았던 터라 몰랐는데,

내가 갔던 때는 태풍 하토가 오기 4~5일 전이었다.

그래서 여행하는데 지장도 없었고, 사진도 잘 찍었다.ㅎ

 

 

▲ 케세이 퍼시픽 항공

 

개인적으로 만족도가 높았던 케세이 퍼시픽 항공.

따라서 한번 더 이용하게 되었는데, 발권제도가 조금 바뀐듯..

 

그리고 케세이 드레곤와 공동운항이 늘었는지,

인천-홍콩 노선만 케세이 퍼시픽이었고,

나머지 노선은 케세이 드레곤 항공을 탑승했다.

비행기 기종의 큰 차이는 없었다.

 

인천-홍콩(스탑오버 3박4일)-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홍콩(환승)-부산

노선을 이용하여 항공료 45만원에 갔다왔는데,

저렴한 항공권이라서 그런지 자리 선택시 비용이 추가로 들었다 ㅠ

저번에는 안그랬는데ㅠ, 그래서 자리선택못함ㅜㅜㅜㅜ

 

 

▲ 케세이 퍼시픽 인천-홍콩 노선 기내식

 

너무 오랫만에 타서 그런지,

기내식도 부실해진 느낌이 드는 이유는 뭘까...

 

그래도 저가항공의 기내간식보다는 만족스러운 식단^^ ㅎ

 

그렇게 3시간하고 조금 더 걸려 도착!!

 

 

▲ 홍콩의 MTR 지하철 노선도

 

홍콩은 지하철노선만으로도 여행이 가능하기 때문에,

노선 하나만 잘 찍어놓고, 팜플릿도 챙기고 그렇게 다녔다.

 

그리고 한번 와봤던 여행지라 가이드북도 챙기지 않고,

여행지도 정하지 않고 그냥 막 다녔다.

 

 

▲ 침사추이의 스타의 정원(?)

 

구글지도상 Garden of Stars 라고 나와있다.

원래는 이 동상들이 해변공원의 스타의거리에 있었는데,

지금은 침사추이 동쪽의 한 공원에 동상을 옮겨놨다.

 

이유가 뭔지 궁금해서 해변공원으로 갔더니,

공사가 한창 진행중이었다.

진행상으로 봤을때는 1~2년은 된 듯....

 

 

▲ 스타의 정원의 동상들

 

동상은 예전에 쓰던 것 그대로인데,

다만 영화배우들의 핸드 프린팅 동상(?)들이 없어졌다.

그땐 바닥에 박혀있었으니말이다.

 

 

▲ 스타의 정원에서 이소룡 동상

 

가장 인기많은 이소룡 동상.

지금은 관람하고 있는 사람이 많아보이지 않았다.

 

 

▲ 스타의 정원 동상들

 

뒤쪽에 보이듯 대형 건설기계들이 많이 있다.

해변공원의 스타벅스나 맥주집에서 분위기 즐기고 싶었는데 ㅠㅠㅠ

그 매장들 또한 전부다 사라지고 없었다.

 

 

▲ 스타의 정원에서 인증샷

 

태양이 너무 뜨거워서,

한번 앉았더니 화상입을정도로 뜨거웠다.

그 상태로 찍혔던 터라 표정이 대박 ㅋㅋㅋㅋㅋㅋㅋㅋ

 

 

▲ 스타의 정원에서 본 도로

 

그냥 해변공원으로 가는길은 막아놓지 않아

가는길에 한컷.

 

그리고 배가고파 점심을 먹으러 갔다.

 

 

▲ 침사추이의 한 딤섬집

 

여러 블로그를 찾아보면 항상 추천하는 맛집

나는 이번에 친구랑 같이 갔으니,

한글로도 소개되어있어 괜찮은것 같아 방문했다.

 

역시나 한국사람이 많이보였던 음식집

 

 

▲ 돈가스 볶음밥

 

돈가스라고 할 수 있는지 모르겠는데,

일단 향신료 때문인지 돼지냄새인지 향이 좀 별로였다.

 

 

▲ 새우-돼지 볶음밥

 

그래도 친구꺼보다 그나마 먹을만했던 음식 ㅎ

 

저번에 먹었던 새우볶음밥은 입맛에 잘 맞았는데,

색다른걸 시키고자 이걸 시켰다.

 

 

▲ 새우 샤오롱바오

 

이 집은 딤섬이 유명한데,

이게 샤오롱 바오가 딤섬인지 뭔지 잘 모르겠다.

암튼 만두 비슷한걸 하나 시켜서 먹었다.

 

이 음식점의 위치는 실버코트 3층.

하버시티가 있는 캔톤로드에서 카우룽 공원으로 향하는

Haiphong로드가 시작하는 삼거리에 있다.

 

 

▲ 해변공원의 시계탑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볼 수 있는 공원이다.

여기 근처에서 홍콩섬으로 향하는 페리를 탈 수 있는데,

여기 근처에 흑형들이 말을 건다.

 

"형, 형!! 작퉁시계."

"가짜가짜" 이러면서 유혹한다.

 

침사추이 곳곳에 있지만,

특히나 이쪽이 많다 ㅎㅎㅎ

친구는 궁금해서 따라가고 싶다했다.

 

정말 정겹게 말하기 때문에.

또 다른 흑형은 "친구! 가짜시계" 이런다 ㅎㅎ

갈때마다 듣지만 그 특유 톤이 재밌다 ㅋ

 

 

▲ 페리 탑승후 센트럴로 이동중, 홍콩섬 방향

 

날씨가 너무나도 맑아서 사진이 잘나온다 ㅎ

 

 

▲ 페리에서 구룡 방향

 

이번 여행을 하면서 광각 렌즈를 하나 구입하였는데

확 트이게 넓게 나와서 너무나도 좋다 +_+ ㅎㅎㅎ

 

 

▲ 홍콩섬 방향 전경

 

페리 탑승하여 5~10분 내로 도착한다.

구룡에서 페리로는

센트럴 방향 말고 완차이방향?으로도 갈 수 있다.

 

 

▲ 구룡 방향 전경

 

도착할때 쯤의 구룡방향인데

좌측에 보이는 단층 건물이 페리터미널이다.

 

 

▲ 센트럴에 도착하여 IFC몰로 가는 길

 

내 기억에 예전에는 관람차가 없었던거 같은데 하나가 보였다.

그렇게 높은 편이 아니라서 타고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다.

 

 

▲ 트램 2층에 탑승!!

 

미드레벨 에스컬레이터를 한번 관람하고

트램을 타고 코즈웨이베이의 타임스퀘어로 향했다.

 

대부분 쇼핑몰이라 따로 사진을 찍지는 않았다.

 

 

▲ 침사추이의 1881 헤리티지

 

저번 홍콩 방문때에는 그냥 지나가면서 한두컷 찍고 지나갔는데,

최근에 홍콩에서 여기가 조금 핫한지역으로 발전한 것 같아

구경좀 하다가 갔다.

 

 

▲ 1881 헤리티지

 

뒤쪽에는 동상이 있는데,

너무나도 줄이 길고 사람이 많아서 찍지 못하고

뒤의 건물들만 찍고 왔다.

 

이 건물은 역사적 건물로

수경총구총부의 본부였다고 한다.

1996년 홍콩 경찰이 창설되고 난 후

 이 건물은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같은날에 관광한 것은 아니지만,

같이 묶어서 포스팅 하기 좋아서 연달아

빅토리아 피크에 대해서 블로깅해보자.

 

 

▲ 피크트램의 탑승료

 

어떤 가이드북에서 옥토퍼스 카드를 가지고 있으면

티켓구매하는 줄을 서지 않고 바로 들어가면 된다고 하는데,

직접 가보면 그냥 티켓구입줄이나 카드사용줄이나 같이 서있다.

그냥 줄서서 기다리면 됨...

 

 

▲ 피크트램 탑승 대기중

 

일요일이라서 그런걸까?

사람이 엄청나게 많았다.

줄로 봤을때는 5~6번째면 탈 수 있는 것 같은데,

절대 그럴 수 없었다..

 

중간중간에 단체 패키지 관광객들을

먼저 태워주기 때문에, 줄이 짧아도 예측불가다.

 

특히나 야경을 보기위해 오후 4~5시쯤에 가보면

개인 관광객들은 엄청나게 기다려야 한다.

 

나도 그렇게 해서 2시간은 기다렸던듯 ㅠㅠ

 

그리고 중국이든 한국사람이든 자리앉을꺼라고

당기고 밀고 하는 힘이 장난아님 ㅋㅋㅋㅋㅋ

 

 

▲ 피크트램 안에서.

 

저번 홍콩여행때는 사람이 많을까봐 아침일찍 갔다가

문도 안열었고, 사람도 없었고, 비도 엄청왔었던 기억.

 

이번에는 잘 보이는 시기에 올라가서 관람을 제대로 할 수 있었다.

사람이 너무나도 많아서 입석으로도 탑승하고 있었다.

근데, 피크트램 경사가 엄청나기 때문에 조심해야함.

 

 

▲ 빅토리아 피크 동쪽의 전망대

 

요금을 더 내면 빅토리아 피크의 전망대에 올라갈 수 있지만,

그다지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 가지 않았다.

비용이 추가로 더 들기도 하다.

 

여기서도 빌딩숲을 충분히 잘 볼 수있다.

 

참고로 이 장소는 오래전 런닝맨의 촬영지.

 

 

▲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홍콩섬

 

저번여행에는 비바람과 안개때문에 제대로 보질 못했는데,

이번에는 만족스럽게 볼 수 있었다.

 

날씨가 좋았는데도, 전망대쪽은 안개와 스모그 때문에 약간 흐렸다.

야경을 기다리다 보고싶었지만,

또 몇시간 기다려야되는 압박감때문에 잠깐만 있다 내려가기로 했다.

 

 

▲ 전망대에서 인증샷

 

다리가 너무아파 여기서도 표정이 좋지 않다 ㅠㅠ

 

 

▲ 빅토리아 피크

 

드디어, 저번 여행때 보지못한 건물을 보게 되었다 ㅎ

근데, 나의 뒤쪽에는 공사중...

다른 쇼핑건물을 볼 수 없었다.

 

 

▲ 빅토리아 피크

 

이건물 상층부에 전망대가 있는데

추가 비용을 지불한다면 올라갈 수 있다.

 

그리고는 기다림이 싫어 트램을 타고 내려왔다.

기다렸던 시간은 약 30분정도.

 

내려갔더니 줄이 더 길었고,

패키지 여행객들도 엄청나게 배로 불어나 있었다.

 

 

▲ 홍콩섬의 빌딩 야경

 

보라빛으로 보이는 빌딩숲의 야경들.

침사추이로 돌아가는 길에 몇 컷 찍어보았다.

 

 

▲ 홍콩섬의 빌딩 야경

 

빅토리아 피크에서 본 것 보다

더 기분좋게 감상한 것 같아서 좋았다.

(자기 위로의 개인적 느낌 ㅋㅋㅋ)

 

사실 기다리기 싫어서 일찍 내려왓지만 말이다.

 

 

 

그리고는 홍콩에서 짝퉁 쇼핑의 메카.

몽콕의 여인가로 향했다.

 

 

▲ 몽콕의 여인가 거리

 

저번에는 물건을 몇 개 구입하고 갔지만,

이번에는 단순히 살펴보고 가기로 했다.

 

역시나 자기 물건을 사면 별 말 없으나,

상인들이 사진찍는걸 엄청나게 싫어한다.

 

 

▲ 몽콕의 여인가 거리

 

 

▲ 몽콕의 여인가 거리

 

 

▲ 몽콕의 여인가 거리

 

그런데 누가머라해도,

홍콩의 밤거리는 이런게 더 좋은 것 아닐까.

 

단순히 멀리서 본 야경보다는 말이다.

 

 

 

그리고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보았던 

전날로 다시 돌아와서 블로깅.

 

 

▲ 구룡섬에서 바라본 홍콩섬 야경

 

심포니 오브 라이트는 매일 저녁 8시에 시작한다.

 

나는 7시에 도착했는데, 그래도 자리가 없어서

끄트머리 페리쪽에 자리를 잡았다 ㅠ

 

 

▲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기다리는 중

 

해변공원이 공사중이라 그런걸까?

공원이 더 좁아진 느낌이라 관람할 수 있는 곳이 제한된 것 같았다.

 

 

▲ 심포니 오브 라이트 공연중

 

그리고 홍콩의 야경이라고 하면 꼭 ifc빌딩이 포함되어야 되지 않을까.

그리고 관광객들을 위해 스피커 등의 시설을 더 확충한 느낌이 들었다.

 

 

▲ 심포니 오브 라이트 공연중

 

약 15분정도 공연이 진행되는데,

이건 뭐랄까. 4년전에 봤던 공연보다 더 재미없어진 느낌?

 

나는 이미 저번여행에서도 완전 개 실망을 했었지만 ㅋㅋㅋㅋㅋ

 

처음에 빌딩에 뭔 영상을 틀어주는데, 이건뭐지?

정말 지루하고 재미없다. 기다린 보람이 있는것인가.

 

친구도 환상을 가지고 있었는데, 허무하고

재미없고 이건뭐지? 하는 표정과 말투.

 

역시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10분도 안되서 하나 둘씩 돌아간다.

어느새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처음보는 사람으로 다 바꼇다.

나도 카메라를 철수시켰다 ㅋㅋㅋㅋㅋㅋㅋ

야경한번 제대로 찍어보려고 한거였는데...

 

 

▲ 마무리는 시계탑과 문화센터

 

진짜진짜 이거하나만은 좋게 발전했다.

이거 하나만은 인정해주고싶었다 ㅋㅋㅋㅋㅋㅋ

 

공연이 재미있다는게 아니라

그나마 볼거라고 따진다면 이 시계탑쪽이라는 거다 ㅎㅎㅎㅎ

 

개인적으로 말하면

공연을 보려고 몇시간 기다리지말고

그냥 해변공원에서 야경만 보고 하고싶은거 하라는것.

 

 

암튼 이렇게 홍콩섬과 구룡 관광은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홍콩 | 홍콩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Richard. Bong 마법의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