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중순.

경기도 수원시에 있는 화성을 방문하였다.

 

점심시간쯤에 도착하였는데,

너무나도 추웠던 서울과 비교해서

수원은 그렇게 춥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조금 남쪽에 있다고 그런건가 ㅎㅎㅎ

 

 

▲ 화서공원에서 본 서북각루

 

버스를 타고 화서문을 가려고 했었는데,

조금 덜가서 화서공원에서 내려 거닐어 보았다. 

 

그냥 공원인줄 알았는데,

수원화성의 일부구간이었다.

 

 

▲ 화서문과 서북공심돈

 

수원화성을 걸어다니며 느낀점은

생각보다 성곽이 길었고 보존이 잘되어있는 느낌?

 

보통 우리나라 성이나 유적지들은

다 비슷하기에 크게 흥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내가 지금까지 봤던 성들 중에

제일 규모가 크고 보존이 잘되어있는 것 같았다.

 

 

▲ 화서문의 일부

 

그리고 다른 성곽에서 볼 수 없는

새로운 시설이 많이 도입되었다는 수원화성.

 

위 사진과 같은 이부분도 독특한게 아닐까 싶다.

 

 

▲ 장안문의 모습

 

서울에서 모든 문과 성곽을 살펴본건 아니지만,

서울 도성에 비해 규모는 조금 작아도

성문과 성문사이에 성곽으로 연결되어 있는게

끈킴없이 볼 수 있어서 좋았다.

 

 

▲ 옹성에서 장안문

 

수원화성의 정문.

 

앞으로 돌출된 성을 옹성이라고 한다는데

정확한 명칭은 찾기 힘들다ㅠㅠ

 

암튼 독특한 구조의 화성.

 

 

▲ 수원 화성의 성곽들

 

사진에 보이듯 쭉쭉 각 문들이 대부분 연결되어 있다.

 

우측에 보이는 건물은 화홍문.

제일 언덕 위쪽에 있는 건물은 동북포루.

 

걸어가기엔 멀고 길었으며 계속봐도 똑같아서

여기까지만 보고 화성행궁으로 향했다.

 

 

▲ 화홍문의 모습

 

화홍문은 홍수를 대비하여 설치한 수문이라고 한다.

 

 

▲ 화홍문과 수원천

 

수원화성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화홍문.

내가 갔을때는 수원천이 깡깡 얼어있는 모습밖에 볼 수 없었지만,

꽃피는 따뜻한 봄에 와서 본다면 장관일듯?

 

 

▲ 화홍문과 수원천

 

근데 수원천이 얼어있는 모습도 볼만한듯?

 

 

▲ 화홍문 부근의 용연

 

그리고 화홍문 부근에도 조그마한 공원들이 있다.

괜히 이름있는 화홍문이 아닌듯 ㅎ

 

 

그리고는 화성행궁으로 향했다.

 

 

▲ 화성행궁의 입구

 

12월 중순 현재 수원화성은

수원시와 카카오톡 친구추가를 맺으면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12월 12일부터는 수원화성에서

스탬프 투어를 완주하면 기념품도 증정한다.

 

 

▲ 화성행궁을 들어서서.

 

규모는 크지 않으나 관리는 잘되고 있는듯.

 

 

▲ 장락당과 봉수당

 

역시나 행궁 또한 고전가옥건물에,,

일반 궁궐과 별반 다를게 없었다.

 

 

▲ 행궁 내 수라간

 

다만 다른 관광지와 비교해 봤을때

건물 내에 마내킹이 있어

그 건물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볼 수 있는 점이 좋았다.

어린이들도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점.

 

보통 서울 4대 궁궐같은 곳에 관람을 하다보면

그냥 의미 없이 방이 텅텅 비어있는 모습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우리나라 다른 관광지에 본받았으면 하는 점.

 

 

▲ 팔달산쪽에 있던 정자

 

사람들이 잘 올라가보지는 않는

뒤쪽에 있는 정자.

 

건물이 두개정도 있었는데

이름은 생각나지 않는다 ㅠ

 

 

▲ 정자에서 바라본 화성행궁

 

행궁 입구쪽이 보인다.

근심이 많을때 올라와서?

 

 

▲ 화령전

 

행궁 우측편에 따로 독립되어있는 곳으로

정조 영정이 전시되어 있었다.

 

화성행궁은 하나하나 알차게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우리나라 궁궐들을 많이 봤으면 재미는 없겠지만,

그래도 독특한 구조로 지었다는 화성이니

후회하더라도 한번쯤 보는것은 나쁘지 않은 것 같다.

 

이렇게 수원화성 관람도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Richard. Bong 마법의시간